눈에 보이지 않는 가치를 디자인하다, 김규원 디자이너

데뷔를 앞둔 아이돌 그룹이 있다고 생각해봅시다. 비슷비슷한 아이돌의 홍수 속에서 성공할 수 있는 열쇠는 무엇일까요? 바로 독보적인 컨셉입니다. 모두가 좋은 곡과 안무를 갖고 있으니 컨셉, 즉 개성이 필요하고 나아가 이 개성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죠. 이러한 노력이 대중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하면 자연스럽게 '짐승돌', '청량돌' 등 별명으로 불리우며 비로소 사랑받는 그룹으로 자리매김하게 됩니다.

서비스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무리 좋은 서비스라 할지라도 차별성을 갖고, 그 차별성을 드러내기 위해 노력해야 대중들의 마음속에 자리잡을 수 있는 것이죠. 이렇게 서비스 고유의 가치를 정립하고 사람들에게 공유하는 과정이 바로 '브랜딩'입니다. 시장의 발달로 하루에도 수많은 제품과 서비스가 탄생하는 현 시대에는 더더욱 브랜딩의 중요성이 강조되는데요. 오늘은 브랜드를 일관되고 가치 있게 전달하는 담당자, BX(Brand Experience) 파트의 김규원 디자이너를 만나보았습니다.

 브랜딩에 정해진 규칙과 정해진 정답은 없다! (feat. 플스와 함께라면 난 지치지않아)

브랜딩에 정해진 규칙과 정해진 정답은 없다! (feat. 플스와 함께라면 난 지치지않아)

무형을 각인시키는 디자이너

안녕하세요. 사람인HR 디자이너 김규원입니다. 저는 사람인의 브랜드 경험 (Brand Experience) 디자인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고객에게 우리의 브랜드를 어떤 이미지로 각인시킬 것인지, 그 이미지를 어떻게 각인시킬 것인지 고민하고, 결과물을 산출하는 것까지 총체적인 역할을 합니다.

BX파트의 특징을 하나 꼽자면, 바로 '넓은 업무 스펙트럼'할 수 있는데요. 브랜딩부터 디자인까지 전반을 담당한다는 의미도 있지만, 디자인 측면에서도 웹디자인부터 실물 굿즈 디자인까지 보다 다양한 범위에서 기획하고 제작하고 있기 때문이에요. 아무래도 사용자들과의 접점이 될 수 있는 여러 포인트에서 저희 BX파트의 역할이 요구되기에 다방면의 노력이 필요한 게 아닐까 합니다.

'사람인스러움'을 연구하고 정의하고 서비스에 녹여내는 과정

브랜딩이란 사용자들의 머리 속에서 시작해 가슴에 이르러 어떤 감정을 느끼게 하는 것입니다. 특정 브랜드에 대해 사용자들이 느끼는 신뢰감, 충성도, 편안함 같은 감정, 그리고 그런 감정들을 갖게 하는 긍정적인 경험의 반복을 통해 그 브랜드의 가치와 이미지는 특정 방향으로 굳어집니다.

"스타벅스는 커피를 파는 게 아니라 문화를 파는 것이다"

스타벅스의 독특한 성공전략입니다. 스타벅스는 '커피'라는 상품이 그들의 본질이지만 커피가 아닌 '커피문화' 전파에 힘쓰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카페를 단순히 커피를 파는 곳이 아닌 문화 공간으로 포지셔닝하여 고객에게 새로운 '문화'를 느끼게 하는 전략이었죠. '문화'라는 것은 다수에게 향유될수록 그 가치가 증대되기 때문에 스타벅스의 이 같은 전략은 효과가 매우 좋았습니다. 이처럼 '커피문화'와 같은 추상적 개념을 느낄 수 있도록 시각화해서 사람들의 마음속에 각인시키는 것이 바로 브랜딩입니다.

본사 서비스 '사람인'은 어떨까요? '사람인'이라는 브랜드는 직접 눈으로 보거나 만질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따라서 사람인을 사용자들에게 알리려면 브랜딩이 매우 중요합니다. 사용자들이 무엇을 주로 소비하고, 무엇을 더 필요로 하는지 끊임없이 연구하며 '사람인스러움'을 정의하고 시각화해야 하는 것이죠!

나아가 사람인의 경우 업력이 15년이 넘어가다 보니, 과거와 현재의 서비스가 추구하는 방향이나 본질도 변화된 부분이 있고 주 사용자들의 소비 니즈 역시 끊임없이 변해온 상태입니다. 그래서 저희 BX파트는 사람인 브랜드 자체의 정의에 많은 시간을 투자했습니다.

해당 정의를 바탕으로 라민이들에게 브랜드 가이드를 제공하고, 내부 디자인 요소를 하나의 가이드를 통해 통일하는 내부 브랜딩을 최우선 순위로 신경 쓰고 있습니다. 고객에게 우리의 이미지를 보여드리기 이전, 내부적으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였죠.

사람인이 ‘내일을 더 즐겁게 만드는’ 브랜드였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사용자들이 사람인이라는 서비스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소비했으면 좋겠어요 ****사람인 브랜드는 '내일이 더 즐거운 사람인'이라는 가치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도 하고요.

이직 시장이 활발해지면서 최근에 다양한 구직 플랫폼이 생겨나고 있는데 많은 플랫폼들이 익명성을 기반으로 부정적인 정보를 주고받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사람인은 사용자들에게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고, 그 경험 안에서도 다양하고 유용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창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고, 이것이 곧 사람인 브랜드의 특징으로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