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인터뷰는 이메일로 새로운 시도를 하는 스티비 크리에이터들의 이야기입니다. 뉴스레터로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 싶다면? 스티비 크리에이터 트랙에 지원하세요. 여러분이 마음껏 달릴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스티비 크리에이터 지원하기 https://creatortrack.stibee.com

간단한 본인 소개 및 뉴스레터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J의 편지 발행인 에디터 J(이하 제이)입니다. 저는 현재 IT 스타트업의 마케터로 일하고 있고요, 2019년 10월부터 사이드 프로젝트로 J의 편지를 발행 중입니다.

J의 편지는 ‘매주 수요일 퇴근길에 찾아가는 취향 큐레이션 뉴스레터'로, 음악/영화/아티클/웹툰 등 에디터의 취향이 듬뿍 담긴 뉴스레터입니다. 한 달에 한 번 도서 에디터 지연 님이 스페셜 레터를 발송합니다. 아, 가끔 제가 정말 푹 빠진 콘텐츠가 있어도 스페셜 레터를 발송합니다.

뉴스레터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J의 편지를 시작한 2019년은 뉴스레터라는 매체가 떠오르고 있는 시기였어요. 기존 뉴스레터는 광고나 개인정보 활용 안내 등 형식적인 내용 뿐이었는데, 뉴닉, 어피티 등의 사례를 보며 콘텐츠 뉴스레터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a8c26050-9351-429c-9381-45462210e419/J_01.png

2019.10.23에 발송한 첫 편지

당시 퍼포먼스 마케터로 일하고 있었는데, 그때 생긴 콘텐츠에 대한 갈증을 직접 저만의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뉴스레터로 해소하고 싶기도 했습니다.

뉴스레터를 어떤 마음으로, 어떻게 만드시나요?

제가 보고 듣는 모든 것이 소재가 됩니다. 영화, 웹툰, 음악 등 분야에 상관없이 인상 깊은 콘텐츠를 볼 때면, 가장 먼저 J의 편지에 소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러다 보니 약간 저의 덕질 노트 같기도 하네요. “동네 사람들! 이거 진짜 재밌어요! 꼭 봐주세요!”의 느낌으로요 ㅎㅎ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fb7463c8-3fc0-4c93-b9b8-e32c4b926995/J_02.png

소재는 카테고리별로 차곡차곡 모아둡니다.

본격적으로 원고를 쓸 때면… 마치 ‘약간의 흥미만 갖고 있는’ 친구에게 좋아하는 아이돌을 영업하는 마음으로 써내려갑니다. 이 때 비하인드 스토리, 아티스트의 다른 작품 등 관련 정보들을 더 조사하여 살을 붙이고, 신나서 쓰다가 내용이 너무 길어지면 적당히 다듬는 과정을 거칩니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6ca418db-a21a-494f-b97c-0d5a3f761c3f/J_03.png

드래프트는 에버노트에 작성합니다.

뉴스레터를 발행하시면서 기억에 남는 경험이나 피드백이 있나요?

J의 편지 1주년 메일에 받은 답장이 아직도 기억에 남아요. 초기부터 봐주시던 구독자님인데, 저를 진심으로 응원해주시는 마음이 느껴져서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제가 만든 콘텐츠가 누군가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정말 감사하고 또 감사한 경험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