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jpg

[조땅콩의 돈.썰.ME💸]

안녕하세요! 님.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조땅콩입니다.

그동안 병가와 코넛 휴재로 꿀빨...지는 않았고요.😅 (매번 가즈아를 외치며 까불던 제가 아프다고 하니 아무도 안 믿더라고요.) 크게 아팠답니다. 푹 쉬고 돌아오라고 보내주신 메시지 몇 번씩 다시 읽으며 이렇게 힘을 얻어 돌아왔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그동안 병원 다니며 ‘와.. 이거 코넛에 써야지’ 한 일이 있었는데요. 제가 앓는 피로가 분명한 병명을 알기 어려운 복합 증상이라 아주 상세한 문진을 하는 병원에 갔는데요.

스트레스 지수를 측정하는 과정에서 주치의 선생님이 “투자하시나요?”라고 물으시더라고요. “네” 했더니 “뭐요? 부동산이요? 주식이요? 코인이요?”해서 코인이라 답했더니 스트레스 ‘최상’에 체크 하시는 거예요. 그게 너무 웃겨서 아픈 와중에도 “선생님 주식이나 부동산 하는 거랑 코인은 스트레스가 다른가요?” 했더니.

“그럼요. 코인 하시는 분들은 뉴스가 많아 항상 곤두서 있고, 잠도 잘 안 자고, 변동성 때문에 교감신경이 늘 항진되어 있어요. 주식은 오후에라도 쉬고, 부동산은 임장 다니는 시간이라도 정해져 있죠.” 하시더라고요.

이미 겪고 있던 일이었지만 그렇게 들으니 ‘이 시장 안에 있는 것만으로도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구나’를 느꼈답니다. 그래서 [쉬는 동안 휴대폰 보지 않기, 11시 이전에 잠들기, 식사시간 규칙적으로 지키기]를 실천했더니 그나마 빠르게 나을 수 있었어요.

님도 시세 보는 횟수, 시간 정하기를 해보시는 건 어떠세요? (아, 요즘 시세 볼 맛이 안 나 안 그래도 아예 안 보고 계신다고요..? 읍읍🙊🙊)

시간 제한이 오히려 굵직한 정보를 정확히 보는 눈을 길러주는 것 같기도 해요.

그동안 제가 코인 투자를 통해 얻고자 했던 것이 ‘돈’ 이었다면, 그 너머 개념인 ‘부’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는데요. 그 '부'를 위해서는 건강도, 쉼도, 여가도 너무 중요한 요소더라고요. 그 이야기는 차차 또 나누도록 해요. 오늘 전해드릴 코넛 소식도 무척 많거든요.

그럼 또 힘차게 이번주 코넛 시작해보아요! 돌아온 코넛 더 씩씩하게, 고고고~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