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룸 신규 개발자는 어떤 온보딩 프로세스를 거칠까?

안드로이드 그룹 애자일 문화 엿보기

https://cdn-images-1.medium.com/max/640/1*hEYmDSOy0fo-unfP26WH_A.jpeg

세계인의 아침을 책임지는 ‘알라미’ 개발사 딜라이트룸 구성원 중 절반은 개발자입니다. 개발 직군 외 다양한 부서의 딜라이터들 또한 애자일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일하고 있지만, 안드로이드 그룹과 iOS 그룹은 더욱 촘촘하고 빈틈없는 애자일 문화를 각 플랫폼의 특성에 맞게 진화시켜가고 있습니다.

오늘은 그중에서도 안드로이드 그룹의 애자일 문화를 엿볼까 합니다. 가장 최근 3개월의 프로베이션 기간을 마치고 당당히 딜라이트룸에 최종 합류한 두 분의 안드로이드 개발자, 수(Soo)와 마이크(Mike)의 인터뷰를 통해 딜라이트룸 안드로이드 그룹의 ‘살아 숨 쉬는 현업 애자일’ 이야기를 함께 들어볼까요? 먼저 두 분을 모셔보겠습니다.


Joy: 안녕하세요 Soo, Mike! 먼저 두 분의 최종 합류를 축하드립니다!

오늘은 딜라이트룸 소식을 궁금해하시는 독자 분들을 위해 안드로이드 그룹의 애자일 문화와 두 분이 최근 경험하신 개발자 온보딩 프로세스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해요.

[질문 1] 애자일이 업계 화두로 떠오른 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개발자인 두 분이 생각하시는 애자일의 정의와 운영 방식에 대해 다시금 짚어주실 수 있을까요?

Soo: 안녕하세요, 안드로이드 개발자 Soo 입니다. 제가 속해 있는 안드로이드 그룹은 애자일 문화를 추구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애자일의 정의란 짧은 주기의 개발단위를 반복하여 프로젝트를 완성해 나가는 것입니다.

딜라이트룸의 애자일 운영 방식은 2주 단위의 스프린트로 진행되며, 각 분기마다 OKR 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각 그룹 혹은 스쿼드마다 목표를 채울 수 있게 이슈를 등록하고 Jira를 이용하여 칸반 보드 형태로 관리합니다.

스프린트가 시작되기 전에 Planning을 하여 백로그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선정된 백로그를 가지고 안드로이드 그룹에서 story point 를 산정하여 스프린트가 진행되며 매 스프린트가 끝나면 회고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좋았던 점과 개선할 점을 논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