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경하는 독자·고객님.

저는 트위터에서 제가 디자인한 책에 대한 흥미로운 피드백을 보았습니다. “책 너무 좋다. 그런데 양끝맞춤 매우 필요하다.” “양끝맞춤 왜 안 해주나요?” 그리고 편집디자인 작업을 할 때 의뢰 고객으로부터 양끝맞춤으로 변경해달라는 요구를 종종 듣습니다. 그런 요구에 의해 왼끝맞춤이 처단당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입니다.

디자이너는 판형과 글 상자의 면적, 그리고 내용의 성격과 길이에 맞게 배열 방식을 계획합니다. 양끝맞춤을 적용할 때도, 왼끝맞춤(오른끝흘림)을 적용할 때도 있습니다. 그런데 양끝맞춤보다 왼끝맞춤을 했을 때 유난히 불만이 많이 들립니다. 양끝맞춤을 요구하는 이유를 물어보면 대부분 정확한 이유는 말해주지 않고 그냥 불편하다는 대답이 돌아옵니다. 저는 이 변론을 통해 디자이너가 왼끝맞춤을 선택하는 경우, 그 선택의 근거에 대해 호소하고자 하니 살펴봐 주시기 바랍니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08d2d836-efa4-4f93-aaec-6de8dbca677c/1.png

양끝맞춤이란, 글줄의 길이가 모두 같고 왼쪽과 오른쪽 끝이 일정하게 정렬이 되는 활자 배열 방식이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741ae945-6765-4d0f-8522-0f818e2e8c87/2.png

왼끝맞춤(오른끝흘림)이란, 왼쪽 끝을 일정하게 맞추고 단어가 끊기지 않게 줄 바꿈 하여 오른쪽의 끝을 들쭉날쭉하게 배열하는 방식이다.

1. 왼끝맞춤을 하면 글자·단어 간격이 일정합니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41d18588-59a7-41b7-8d97-f35a21d362a7/3.png

양끝맞춤을 하면 글자 사이와 단어 사이 공간이 다소 불규칙해질 수 있습니다. 특히 이 현상은 글의 단 폭이 좁을 때 일어납니다. 그래서 양끝맞춤은 주로 단의 폭이 충분할 때 읽기 적절합니다.

다른 언어의 경우를 살펴보면, 일문은 띄어쓰기 없이 모든 글자를 전각(가로와 세로의 길이 비율이 동일한 문자)으로 쓰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양끝맞춤을 해도 글줄 당 글자수와 간격이 일정합니다. 영문과 같은 로마자의 경우, 글자마다 가로길이가 다르고 속공간의 크기가 다른 서체가 많기 때문에 양끝맞춤을 할 경우 글자·단어 간격이 제각각인 사태를 줄이기가 한글에 비해 수월한 편입니다. 하지만 국문 텍스트에는 한글이 전각인 서체가 많이 이용되고, 전각이 아닌 띄어쓰기와 문장부호나 숫자 등을 함께 사용하기 때문에 불규칙한 간격의 차이가 도드라져 보일 위험이 있습니다.

왼끝맞춤은 양쪽 끝을 억지로 맞추지 않기 때문에 글자·단어 간격이 일정합니다. 적당한 폭과 길이의 글에서는 내용을 읽기 수월합니다.

이에 증인을 소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