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원 인터뷰 🙌

2SG08279 1 (1)_supyung.jpg

“유저가 챌린저스를 사용하게 만드는 모든 일을 해요.

제 손으로 서비스의 성장을 주도할 수 있다는 게 가장 좋아요.”

Q. 헤일리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팀 챌린저스에서 통합 마케팅을 담당하며, 마케팅 리드로 일하고 있는 헤일리입니다. 이전에는 카카오에서 브랜딩을 담당했고, 팀에 공식적으로 합류한 지는 만 3년 정도 되었습니다.

Q. 공식적으로 합류하기 전에도 챌린저스에서 일하셨다고 들었어요, 처음에는 어떻게 일하게 되셨어요?

대표를 맡고 있는 헨리와 Being&Doing이라는 자기계발모임에서 알게 되었고, 챌린저스 창업 초기에 마케터가 필요하다고 해서 1년 정도 프리랜서로 일했어요. 팀원들과 함께하면서 팀과 서비스에 대한 확신이 들었고, 카카오를 퇴사하고 챌린저스에 마케팅 리드로 합류하였습니다.

Q. 쉬운 결정은 아니었을 것 같은데, 챌린저스의 어떤 점 때문에 이직을 결정하게 되었을까요?

네, 이전에 속해 있던 회사와 챌린저스는 규모와 서비스의 스테이지부터 달라서 분명히 고민되는 부분은 있었어요.

카카오 서비스는 성숙기에 들어서고 있어서, 이미 만들어진 서비스를 고객들이 잘 사용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유지하는 게 중심이 되고 있었는데요. 특히 조직 규모도 크다 보니, 제가 하는 일의 임팩트를 직접적으로 체감하기는 어려웠던 것 같아요.

반면에 챌린저스는 아무것도 없었어요. (웃음) 그래서 제 손으로 직접 서비스의 성장을 주도할 수 있다는 점을 기대했고, 실제로도 제가 기획한 작은 요소들에 고객이 반응하고 서비스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어요. 제가 만든 광고로 회원가입을 하는 고객들,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챌린지 참여자 숫자를 매일 볼 수 있었고, 이미지 혹은 문장 하나하나에 사람들이 반응하는 게 정말 뿌듯했어요. 고객들이 챌린저스가 정말 삶에 도움이 된다고 남겨주시는 리뷰도 그렇고요.

합류 초기에는 정말 다양한 일을 했어요. 당시에는 서비스가 막 런칭한 상태라 페이스북 같은 광고 매체로 서비스를 알리는 일부터 인스타그램 계정 운영까지 마케팅의 영역에 속하는 일은 물론이고요. 고객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새로운 주제의 챌린지를 개설하고, 앱 내의 공지사항을 쓰거나 CS를 하기도 했어요. 서비스가 성장하면서는 자연스럽게 업무도 스케일업 되어 월 1억 이상의 퍼포먼스 마케팅부터 로고를 교체하는 리브랜딩 작업까지 진행했습니다.

제 업무를 퍼포먼스나 브랜드 마케팅으로 한정 짓기보다는 ‘유저가 챌린저스를 사용하게 하는 모든 일’을 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특히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과 밀접하게 관련된 일들을 담당하다 보니, 챌린저스가 고객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빠르게 캐치할 수 있었고 이게 또 하나의 원동력이 되기도 했었습니다.

Q. 지금 하는 일이 서비스의 성장을 주도한다는 것을 경험하기는 쉽지 않지만, 챌린저스 팀원이라면 모두가 느끼는 뿌듯함인 것 같아요. 그럼, 반대로 챌린저스에서 일하면서 어려웠던 점도 있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