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png

차량 공조기 악취

자동차는 실내 공간이 1평(3.3m²) 내외로 매우 좁은 공간이지만 평균적으로 현대 인류는 평생 4년에 가까운 시간을 자동차 안에서 보내게 됩니다.

자동차는 10년 이상 사용하고 다양한 환경에 노출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 중 공기순환부의 증발기(Evaporetor) 부분은 특히 습도가 높아 많은 미생물이 번식하기에 좋은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증발기는 열의 발산과 냉각에 의해 고습도 환경이 형성되어 박테리아와 곰팡이의 번식에 의한 미생물막에 적합한 환경이 되어줍니다. 이러한 미생물막은 공조기 구조 상 제거가 어렵고 악취를 동반하여 자동차 실내 오염의 주범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Untitled

문제점

한국화학연구원의 ‘자동차 에어컨 냄새의 원인 및 메커니즘 규명’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에어컨 증발기(Evaporator) 표면 등에 세균과 곰팡이 등이 미생물막 형태로 존재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자동차 실내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미생물막의 형성을 차단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지만, 미생물막은 그 형태가 복잡하여 단순한 화학적 요법이 아닌 강한 염기성의 물질과 기계적인 세척이 동반되어야 제거가 가능한데 자동차의 복잡한 구조가 이러한 방식을 적용하는데에 문제점으로 작용합니다.

기존 해결책

기존의 해결책은 주로 표면 처리, 애프터 블로우, 방향제로 분류됩니다.

[표면 처리]

[애프터 블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