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자동차 애프터마켓 플랫폼 스타트업, 카닥(대표이사 이준노)이 케이스톤파트너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50억원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카닥은 앞서 2017년 GS칼텍스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카닥은 이번 추가 투자 유치를 발판으로 온오프라인 사업 전반에 걸쳐 더 공격적으로 사업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기존 수리, 정비, 세차서비스와 자동차 오너에게 필요한 추가적인 기능 등을 포함한 자동차 통합 관리 플랫폼 ‘카닥 4.0’을 올 상반기 내 출시할 예정이다.

카닥은 자동차 오너들에게 필요한 자동차 외장수리 견적비교/세차/정비 서비스 등을 모바일 기반으로 제공하고 있다. 2013년 2월 자동차 외장수리 견적비교 서비스 런칭 이후, 누적 앱 설치수 160만, 누적 거래액 800억으로, 국내 등록 승용차 기준 약 9%가 넘는 차량이 카닥 서비스를 1번 이상 사용한 경험이 있다.

2017년 이후 차량 관리 온디멘드 서비스(카닥워시, 카닥테크샵), 자동차 부품, 소모품 분야의 B2B, B2C 커머스 사업 등에도 진출했다. 현재 전국에 600여개 이상의 자동차 수리/관리 파트너 업체들이 카닥 플랫폼에 참여하고 있다.

또한 2018년 11월, 전략적 투자자인 GS칼텍스와 함께 경기도 고양 지역에서 직접 주유소 운영도 개시했다. 카닥 주유소는 카페,세차, 정비소 등을 결합한 복합 공간이다. 카닥은 주유소에 AI 비전인식 기술,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접목하는 실험을 이어갈 예정이다.

카닥 이준노 대표는 “신규 투자를 통해 카닥 플랫폼 성장에 더욱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며, “5년 간 플랫폼 운영을 통해 축적한 기술 기반과 고객만족 노하우를 온/오프라인 통합 환경에 구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