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중 회장은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고 했지만, 독서애호가에게 드디어 인생은 짧고 읽을 것은 많은 시대가 도달하고 말았다. 국내 출판시장이 활성화 된 것은 물론이고 곳곳에 공공 도서관이 들어섰으며, 전자책과 여러 스캔본(저작권?)들이 난무하는 5G 시대가 되었으니 말이다.

도서 정보

읽을 거리가 많아지면 자연스레 서평 정보가 필요하다. 드라마, 영화, 화장품 등을 골라 보거나 구입할 때 개인이 정보가 필요할 때 마땅한 리뷰가 필요한 것과 같다. 일간지나 주간지의 한두 페이지 짜리 리뷰도 좋지만, 뉴욕타임즈 같은 서평, 아니면 뉴욕리뷰오브북스나 런던리뷰오브북스 같은 것이 있다면 더욱 좋겠다. 서울대 홍성욱 교수가 초대 편집장을 맡은 서울리뷰오북스가 2021년에 창간되었다. 과연 내용과 수익성의 균형을 맞출 수 있을지 모르겠다. (펀딩, https://tumblbug.com/seoulreviewofbooks, 신준봉, 중앙선데이, https://www.joongang.co.kr/article/23971641#home)

Screen Shot 2022-01-08 at 6.58.43 PM.png

개인적으로는 온라인 서점 홈페이지의 신간, 편집장 추천, 베스트셀러 목록과 국내외 일간지나 주간지 도서추천 보고 흥미있는 도서에 대해서 구글로 좀 더 알아보는 것이 내 독서 플로우의 첫 단계. 도정일 교수님이 상임대표인 책읽는사회만들기국민운동 사업중의 하나인 듯한 웹진 나비 북매거진(http://nabeeya.net/nabee/index_wide.html) 도 있다.

Screen Shot 2022-01-08 at 7.18.47 PM.png

전자책

독서 플로우의 두 번째 단계를 인쇄본으로 할지, 전자책으로 할지 하다가 솔직한 내 모습에 맞게 전자책으로 한다. 스마트폰, 아이패드, 아이맥이 집과 직장에 널려 있고 인터넷과 와이파이가 빵빵 터지고 있는 환경에, 불법 스캔본까지 가지 않더라도 전자책이 훨씬 편하고 구하기 쉬운 것도 사실이다. 나는 일찍 알라딘 온라인서점 서비스에 맛 들여 인쇄본만 주문하다가 결국 잠금 효과가 나타나 알라딘 전자책까지 쓰게되고 말았다. 그후 리디북스와 아마존 서비스까지 확장하여 사용하고 있다.

구글 북스, 애플 북스는 서비스 질과 양에 상관없이 중복 구입을 피하기 위해 잘 안 쓴다. 애플뮤직은 가족 회원으로 구독중이지만 애플 북스 구독까지 연장되지 못했다. 외국 도서 특히 전공 도서에 대해 아마존의 확장성을 따라가지 못하니 초반부터 아마존으로 기울어지고 말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구글북스의 미리보기 기능은 아마존의 전자책 맛보기와 다른 페이지를 보여줄 때가 있어 보완적으로 살펴볼 때 가끔 들린다.

Screen Shot 2022-01-08 at 6.54.06 PM.png

책 (인쇄본)

인쇄본은 물리적 공간을 차지하고, 식구 중에 책에 관심있는 사람은 나 밖에 없어서 내가 자주 읽을 책만 구입하고 전자책이나 도서관 대출서비스를 이용한다. 도서관이 잘 되어 있고, 좁은 집에 책이 늘어나는 것에 식구가 눈치를 주는 것이 이유이기도 하다. 예전에는 아내가 나 몰래 오래된 잡지 모아 놓은 것을 버린 적도 있었는데, 도서수집가들은 그게 무슨 막장 드라마냐고 하실테지만 실화다. 나의 독서 플로우의 세번째 단계는 엄선해서 인쇄본을 구입하는 것이다. 구입해서 잘 읽고 나서도 혹 소장하지 않아도 될것 같으면 알라딘 중고책방에 되팔거나 도서관에 기증하고 있다. 반대로 전자책으로 구입했지만 인쇄본 새 책 혹은 중고책을 구입하는 경우도 있다. 중고책 판매와 구입도 알라딘 중고서점을 이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