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원 인터뷰 🙌

조이 팀원 인터뷰.png

**“일 좋아하는 우리 팀원들이 아무런 걱정 없이 일 잘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있어요.”**

Q. 조이, 안녕하세요! 지금 팀 챌린저스에서 어떤 일을 하고 계신지 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팀 챌린저스의 인사담당자 조이입니다. 챌린저스에 오기 전에는 반려동물 콘텐츠 회사에서 콘텐츠 에디터로 글을 써왔습니다!

Q. 이전 회사에서는 콘텐츠 에디터였지만, 챌린저스에 입사할 때는 CS 매니저로 입사하셨고, 지금은 저희 팀원들이 일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서포트하는 인사 담당자로 일하고 계신데요. 조이의 자세한 이야기가 궁금해요!

정말 다양한 일을 했는데요. (웃음) 이전 회사에서는 5년 정도 누구나 반려동물 전문 상식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 글을 쓰기도 하고, 2년 정도는 인사총무를 담당했어요.

챌린저스에는 고객 그룹 팀원으로 합류하고, 고객 그룹 리드로서 일하기도 했어요. 유저분들의 솔직한 목소리를 가까이에서 듣고, 챌린저스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불편한 점을 해결해주는 일을 했어요.

그리고 지금은 저희 팀원들의 목소리에 집중해서, 팀원들이 ‘일을 잘 하는 것’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그 과정에서 어려운 부분은 없는지, 만약 있다면 팀에서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나가고 있어요!

Q. 인사와 CS는 정말 다른 업무기도 하지만, 비슷한 부분도 있다는 생각이 드셨다고요.

맞아요. 대상은 다르지만 누군가의 목소리를 듣고, 해결이 필요한 부분을 파악하고, 최선의 방법을 찾아가는 게 아주 비슷하더라고요. 특히 저는 다른 사람을 도와주는 일, 다른 사람이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볼 때 보람을 느끼는데, CS 매니저로서 그리고 인사 담당자로서 일할 때, 그런 보람을 자주 느낄 수 있어서 좋았어요.

Q. 이번에는 팀 챌린저스에 대한 질문을 드려볼게요. 합류를 결정할 때, 어떤 점을 가장 기대하셨나요?

챌린저스가 사람을 도와주는, 더 나아가서는 사람을 살리는 서비스여서 함께 하기로 했어요. 오랫동안 다녔던 회사를 퇴직하고 나서, 많이 무기력했어요. 그러다 우연히 챌린저스를 알고, 꾸준히 일찍 일어나고 자주 걸으면서 제 생활이 완전히 달라졌어요.

이렇게 저를 달라지게 만드는 서비스에 함께 한다면, 실제로 많은 사람이 더 나은 방향으로 가도록 도와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