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지적 생산의 기술

80 년대초 새론기획(?)에서 번역 출간된 우메사오 다다오의 <지적생산의 기술>(이와나미 신서, 岩波新書) 을 읽고 받은 충격이 생생하다. 지식을 많이 알아야 하는 것이 아니라, 지식을 관리하는 시스템이 잘 되어 있어야 창의적으로 지식 생산을 할 수 있다니. 낚시대로 물고기를 잡으려고 하루종일 좇아 다니다가 문득 그물과 SONAR 를 알게된 느낌이었다.

원서는 일본에서 1969년에 출간되었으니 개인용 컴퓨터가 없던 시절이다. 인덱스 카드 시스템(그때는 독서 카드)을 규격화하여, 카드에 정보를 기입하고 박스에 보관하면서, 수정하고, 재배치하여 새로운 지식을 창조하는 방식이 중심이다. 유럽(특히 독일)의 방법론(Zettelkasten)이 일본으로 수입된 후, 한국으로 알려졌다고나 할까?

이 책을 접한 이후 인덱스 카드, 바인더 노트, 수직 파일링 🗂, 파일 캐비넷, 공병우 타자기, Macintosh 🖥, Palm, 스마트폰 ☎️ .. 까지 활용하고 있다. 아나로그 방식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바꾸어 가며 지적생산의 기술을 적극 활용한 결과, 나름 생산성이 높아지는 것을 직접 경험할 수 있었다. 이제 이 방법을 다음 세대에게 전달하고 알리는 전도사 역할도 해야하지 않을까?

知的生産の技術 (岩波新書) 新書 – 1969/7/21 梅棹 忠夫 (著)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b278c999-cecf-4906-a9d0-d29026167baf/Untitled.png

1969년에 일본에서 초판이 나온 <지적생산의 기술>은 2009년에 번역판으로 다시 출간되었다.

지식생산의 기술 - 어떻게 읽고, 어떻게 쓰고, 어떻게 생각할 것인가

우메사오 다다오 (지은이) | 김욱 (옮긴이) | 북포스 | 2009-11-11 정가 11,000원 반양장본 | 192쪽 | 223*152mm (A5신) | 269g | ISBN : 9788991120341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4843329

제텔카스텔 시스템을 노션으로 시도하는 사례도 있다. 하지만 내게는 아직 덜 익은 시도로 보이고, 역시 노션으로는 아직 무리인 듯. 좋은 아이디어를 시대와 비용이 허락하는 적절한 도구로 구현하여 쓰지 않는다면 그것은 지적 허영이 될 수 있다. https://youtu.be/GUHFv2pUZRc

GTD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0ed76e5b-fe59-44a0-a08b-bdf6b4e068c7/f71273c2463669cfcfb086aca229c96f.png

https://twitter.com/vanweringh/status/442149704873164800?s=20

[book] 京都大學 アイデアが涌いてくる講義 サイエンスの發想法

E-mail Backup

https://www.wired.com/story/how-to-back-up-email/?bxid=5cec28ea2ddf9c4e32ec14d3&cndid=51145867&esrc=desktopInterstitial&source=EDT_WIR_NEWSLETTER_0_DAILY_ZZ&utm_brand=wired&utm_campaign=aud-dev&utm_mailing=WIR_Daily_081321&utm_medium=email&utm_source=nl&utm_term=list2_p4

forward to another e-mail account

download to desk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