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웃 같은 문화공간을 찾으세요? ('동네서점' 남창우 대표)

문화다양성 즐기기

2021.06.16. 18:0319 읽음

https://post-phinf.pstatic.net/MjAyMTA2MTZfMzQg/MDAxNjIzODMzOTc5NzY3.ldVz4BUif5gCLiEagvh9obYOB9P00UVTIlUJV1qCMJMg.-1HGcLu-xHqZ-mTix11QtbZYgzN7IRywjKm7vu5Rjqsg.PNG/썸네일_남창우_대표.png?type=w1200

문화다양성 인터뷰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문화다양성 가치 확산을 위해 매월 특정 주제와 관련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질문하고, 그 생생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이달의 첫 번째 인터뷰에서는 독립서점 추천검색 가이드 <동네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남창우 대표님을 만나봅니다.

1. 동네서점과 대표님 소개를 간단하게 부탁드립니다.

어서오세요, 주식회사 동네서점 대표 남창우(a.k.a. 남반장)입니다.주식회사 동네서점은 2015년 09월부터 내 취향의 독립서점 추천검색 가이드 '동네서점지도'를 만듭니다. 2015년 9월에 처음 70여 독립출판물 서점을 수록한 온라인 지도 <함께 만드는 동네서점지도>를 공개한 이래 5년여간 6.3백여 전국 동네서점의 이야기를 온·오프라인의 1백만여 독자에게 전하고 있습니다.

2. 대표님은 출판인이 이전에 웹 개발자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어떻게 동네서점이라는 앱을 개발하게 되셨는지 그 과정이 궁금합니다.

2012년에 창업하기 전에 10여 년간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회사에서 웹서비스 기획자로 일했습니다. 창업 후에는 아직 독립출판 분야가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해 SNS 사진으로 포토북을 자동 출판해주는 앱을 개발했습니다. 그러던 중에 재미로 구글 지도의 '마이 맵(My map)' 기능을 활용해서 독립출판물 서점 70여 곳을 수록한 '동네서점지도'을 만들었는데, 이것이 많은 분들의 관심과 도움을 받아 현재까지 운영하게 됐습니다. 그중에 가장 많은 도움과 용기를 주신 분이 땡스북스 이기섭 대표님과 스토리지북앤필름 강영규 대표님, 월간 싱클레어 피터님입니다.

https://post-phinf.pstatic.net/MjAyMTA2MTZfMTU1/MDAxNjIzODMwMDg2ODE0.gF1HLzGc3m3K7Vc3NFcTxH9MCdm2vUxXlLBpaopu4bgg.rhLVgN5C27qjiUAxoKqdcVZEHiveMh2zWfHpoZyukXgg.PNG/1.동네서점_구글map.png?type=w1200

https://post-phinf.pstatic.net/MjAyMTA2MTZfODAg/MDAxNjIzODMwMDg2ODA4.STCZOwWBEhr_LvA5KvM8fR_cFSN16QQbvP2Sic5KZhUg.TLKOjf3Dk7gvn_fT4VDVXyrVWKeG-Y0JzwQ_IbpvMOYg.PNG/2.동네서점_지도.png?type=w1200

▲(좌) 초기 동네서점지도(출처=구글 지도) (우) 현재 동네서점지도 (출처=동네서점)

3. 동네서점은 2015년 9월에 시작해서 현재 약 6년 차를 맞이하고 있는데요. 처음 시작했을 때와 현재, 달라진 점이 있는지요? 그 이유와 앞으로 계획과 목표도 궁금합니다.

벌써 6년 차를 지나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네요. 동네서점지도는 넉넉하지 않은 자금과 인력 때문에 바람 잘 날 없는 6년을 견뎌왔습니다. 구글 지도에서 세입자 신세였다가 1년 만에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종이책과 스마트폰 앱으로 출판했습니다. 그 후에 앱 유지보수 문제로 (설치형) 스마트폰 앱 서비스는 중단하고, 웹 서비스로 통합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현재 동네서점지도는 20여 개의 취향 및 활동 태그를 기반으로 내 취향의 책방을 더 쉽게 찾고 방문하도록 지원합니다. 또한 내 주변의 가볼 만한 공공도서관과 작은도서관, 문화공간을 찾고 방문할 수 있습니다.

https://post-phinf.pstatic.net/MjAyMTA2MTZfMjY2/MDAxNjIzODMwMTY0ODgx.2dz613jV5HZ8Esh7fJGGL3-ggXIsAVlcHUpWZ5mbm9wg.R61aijzM-vspILnDrUITTa2V4Xb9go6x4rKu1Hjuhisg.PNG/3.동네서점_홈페이지.png?type=w1200

https://post-phinf.pstatic.net/MjAyMTA2MTZfNzkg/MDAxNjIzODMwMTY0ODE1.258S3oVzsndEd5JI0QZ4ItdVTJecgb5GtXsdJDDcIY8g.rNSQBrEzXe1rwtMMy75xvxp7ILOsKKRPB-z7JM44dXgg.PNG/4.동네서점_홈페이지.png?type=w1200

▲동네서점 홈페이지

4. 독립서점 대신 ‘동네서점’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이유가 있나요?

'독립서점(Independent bookshop)'이란 일반적으로는 오프라인에서 지역 기반으로 자본으로부터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중·소형서점을 말합니다. 대규모 자본에 의해 소매상점을 여러 곳에 두고 통제·경영하는 '대형 체인서점'의 반대 개념으로 사용합니다. 우리 서비스에서는 단순한 책을 파는 공간이 아니라 이웃과 친밀하게 서로 취향을 향유하며 소통하는 공간으로서의 의미로 '동네서점(Neighborhood Bookshop)'을 브랜드로 사용하고 있습니다.제 개인적인 생각은 '독립서점(Independent bookshop)'이냐 아니냐는 물리적인 기준으로 타인이 정의하는 것이 아니라, 운영 주체 스스로가 '자본적 논리'에 따르는지 '독립적인 정신'으로 서점을 운영하는지가 가장 중요한 기준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이 기준을 서비스 운영에도 적용해 동네서점지도에서는 이용자 제보로 추천받은 책을 파는 공간이라면, 사업자 등록 여부나 취급 도서 종수, 규모 상관없이 간단한 검증 절차만으로 등록하는 편입니다.

5. 동네서점에서는 독립서점의 양적 데이터는 물론, 성격별, 취향별 분류, 소통지수 등 다양한 방식의 데이터를 볼 수 있는 게 흥미롭습니다. 이러한 데이터화를 위한 정보는 어떤 기준으로 수집되나요? 또한 이용자와 운영자에게 어떠한 방식으로 활용되고 있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