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랑 도와줄게"큐피트가 개발을 한다면?

“복잡하고 어려운 그 이름, 전 인류의 피할 수 없는 숙제 ‘사랑’, 우리가 도와줄게요!”

큐피스트(Cupist)는 45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데이팅 앱 ‘글램’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입니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사랑을 혁신하는 기업’임을 자처하는데요. 2017년 창업 이후 매년 20~30%씩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작년 시리즈 A 투자 이후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인 글램 라이브를 도입하기도 했고, 개인 맞춤형 매칭과 악성 유저 근절에 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만큼 큐피스트에서는 개발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는데요. 큐피스트의 백엔드 테크를 책임지고 있는 이준영 리더와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https://jpassets.jobplanet.co.kr/production/uploads/company_story/contents/2022/08/24/7d86707d-b3af-49f0-916c-275f9b32a5eb.png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큐피스트에서 어떤 일을 하고 계시나요?

안녕하세요. ‘열정을 가진 사람들과 같이 성장할 수 있는 회사’ 큐피스트에서 백엔드 테크 리더를맡고 있는 이준영입니다. 올해로 7년차 개발자가 됐어요. 주로 유저에게 전달되는 서비스의 안정성과 퀄리티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백엔드와 데브옵스를 리딩하며 스크럼마스터 업무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적의 방법과 방향을 찾고 모든 업무를 진행할 때 3가지 속성인 확장성(Scalability)과 가독성(Readability), 안정성(Stability)을 적용하려고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큐피스트에서 Derek이라고 불리신다고요. 이름에 담긴 뜻이 있나요?

Derek은 미드 <그레이 아나토미> 등장 인물 중 한 명입니다. 멋지고 유능한 점을 본받고 싶어서 제 이름도 그렇게 지었어요.

역시 ‘멋짐’과 ‘유능함’이 이름에서부터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웃음) 어떻게 큐피스트의 개발자로 일하게 되셨는지 궁금해요.

컴퓨터나 코딩에 관심이 아주 많았어요. 집에 컴퓨터가 없던 때가 있었는데 PC방에 가서 게임과 C언어 코딩을 할 정도로 열정적이었어요. 학창시절 CS와 관련된 학습을 꾸준히 했고, 대학 진학도 자연스럽게 그쪽으로 하게 됐습니다. 대학에서는 컴파일러, 하드웨어, OSS 시스템 설계 및 동작 방식 등 CS와 관련된 지식을 깊게 파고들었어요.개발자로서 처음으로 일했던 회사는 이스트소프트였는데요. 보안 백엔드 엔지니어로 첫 발을 뗐습니다. 고성능 서버와 인프라에 대해서 많이 배울 수 있었어요. 다음으로는 메신저로 유명한 LINE+로 이직해 플랫폼 엔지니어로 일했죠. 깊은 수준의 설계와 기술을 학습하는 방법을 배웠고 영상 및 음성통화(VOIP) 도메인에 대해서도 많이 알게 됐습니다. 이후 큐피스트로 오게 됐는데요. 하나의 도메인이 아닌 큰 범위에서 배울 수 있고, 기술이 사람들에게 사랑을 줄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어서 합류하게 됐습니다.  큐피스트에서는 성능을 최적화하거나 낮은 복잡도를 가지는 아키택처, 생각 없이 읽어지는 코드, 생산성을 확대할 수 있는 컨벤션이나 가이드, 스프린트 운영 등 엔지니어라면 도전해볼만한 과업들을 전방위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https://jpassets.jobplanet.co.kr/production/uploads/company_story/contents/2022/08/24/cda64527-33eb-4d7c-a9bc-b4a918d2abbf.png

준영님은 큐피스트에서 미들급 엔지니어로 시작해 6개월 만에 팀 리드를 맡으셨다고 들었어요. 그만큼 빠른 성장을 인정받으셨다는 뜻일 것 같은데요. 큐피스트에서 지난 2년간 어떤 일을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가 있다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