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jpg

[조땅콩의 돈.썰.ME💸]

돈이야기 하는 게 즐거운 돈썰쟁이 조땅콩입니다. 이번엔 제가 2년 넘게 일하고 있는 회사의 이상하지만 자랑스러운 기업 문화(?)를 소개할게요.😀 기업 문화라는 거창한 이름으로 표현할만할지는 모르겠지만, 처음 회사에 왔을 때 가장 신기했던 것은 이런 대화예요.

"팀장님, 50억 있으면 저 건물 살 거예요?"

"에이. 50억이요? 그 돈이면 저 그 건물 안 사고 저쪽 근교 아파트 살래요. 이미 많이 올라서 시세차익이 크지 않을 것 같아요."

"맞아 맞아. 나도 별로였어. 난 한 50억이면 계속 굴릴 수 있는 투자 금 20억 떼어 코인, 주식 나눠 투자하고 20억은 임대 수익 만들래요."

"음, 임대 수익보다 스테이킹이 낫지 않아요?"

"난 스테이킹은 아직 불안해서. 그럼 저 건물은 어때요? 음.. 저긴...블라블라" (그리고 그들은 아메리카노를 1000원 싸게 먹기 위해 회사에서 멀리 떨어진 카페로 걸어 갔다고 한다. 총총👨‍👧‍👧) 별거 아닌 대화일지 모르지만요. (그리고 현실은 메가 커피도 아꼈던 그들이지만!) 예전에 제가 다녔던 회사는 "우리는 죽었다 깨나도 저런 데서 못 살겠죠?" 라거나 "부자들은 좋겠다"라는 말을 더 많이 했어요. 저는 그 부자 놀이가 참 좋았는데요. 내가 얼마만큼의 돈을 가진 부자라면 어떨까 하는 막연함이 매일 나누는 생각을 통해 정교화 되고, 돈을 어떻게 관리할지. 어떻게 하면 지속적인 수익을 만들 수 있을지의 열띤 토론으로까지 이어졌거든요.(다들 상황극에 진심인 편) 지금은 그 멤버들과 떨어져 새 팀을 꾸렸지만, 생각 방식은 그대로 남아 오늘도 동료에게 물었답니다. "팀장님은 5억 있으면 어떻게 굴릴 거예요??🤣😁" 이 글을 보고 계시는  님도 이번 추석 가족분들과 함께 돈에 대한 긍정적 상상을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가지지 못한다는 생각을 하며 돈을 보는 것과 (비록 상상이지만)가지고 있다는 생각으로 돈을 보는 것은 아주 많은 차이가 있답니다.👊 그럼 즐거운 추석 보내시고요! 오늘의 코넛도 역시 신나게 달려볼게요. 초보 투자자와 코인만랩이 함께 보는 오독오독 고소한 코인 뉴스 - 코넛. 힘.차.게. 가.즈.아!🚀

🥜다음주 코넛은 추석 연휴로 토요일에 발송됩니다. 푹 쉬시고 우리는 토요일에 만나요!!🥜

작업.jpg

*빨간 글씨에는 모두 링크가 걸려 있답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가상자산→암호화폐로 통일했어요.

지난 14일(미국 현지 시각)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이하 SEC) 위원장 게리 겐슬러가 상원 청문회에서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열심히 살펴보고 있다고 했어요.(거짓말! 째려보고 있으면서👁‍🗨) 사실 코인러들은 겐슬러가 SEC 신임 위원장으로 지명됐을 때 그가 MIT에서 블록체인 강의를 했다는 이유로 암호화폐에 친화적 SEC를 기대했는데요. 그 바람은 와장창 깨진 지 오래랍니다. 규제, 감독, 등록, 감시, 강화, 소송(헥헥💦)을 돌려막기로 얘기하는 겐슬러를 보며 '아는 사람이 더하네!'라는 생각이 드는데요.(MBTI- ENTJ 원칙주의자형인가...🤔) 겐슬러는 '마! 이게 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서다!마'라는 입장. 투자자들은 명확한 지침이 없는 상태라 답답하기만 한데요. 코넛과 함께 겐슬러의 주요 발언을 하나씩 체크해 보도록 해요.📜

⚖ "대부분의 암호화폐는 미등록증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