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eanUrl: "/f/a-bit-unfair"
<head>
	<meta property="og:description" content="(잠재적인) 고객은 우리의 존재를 전혀 모른다. 뭐랄까, 해는 동쪽에서 뜬다는 식의 당연한 말이다. 그런데 이 당연함이 꽤나 힘들 때가 있다.">
  <meta name="twitter:description" content="(잠재적인) 고객은 우리의 존재를 전혀 모른다. 뭐랄까, 해는 동쪽에서 뜬다는 식의 당연한 말이다. 그런데 이 당연함이 꽤나 힘들 때가 있다.">
</head>

이전 이야기

MVP 에서 배운 것들

고객은 우리의 존재를 모른다

서비스를 만들어 팔면서 가장 크게 느끼는 점이기도 하고, 반대로 또 가장 쉽게 잊어버리는 것이기도 하다. (잠재적인) 고객은 우리의 존재를 전혀 모른다. 세상에는 수많은 서비스가 있고, 생기고 있으며, 내일은 더 많이 생길 것이다. 우리는 아주 작은 서비스이기 때문에 고객 입장에서는 더욱이 알 방법이 없다. 뭐랄까, 해는 동쪽에서 뜬다는 식의 당연한 말이다. 그런데 이 당연함이 꽤나 힘들 때가 있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3383827d-f139-4bc4-a8b4-9c870eed31a5/Untitled.png

수없이 많은 잠재 고객이 우리를 모른다는 이 당연함은, 적응이 잘 안된다. 특정한 집단에서 존재감이 생길 때는 더욱 그렇다. 한국 노션 사용자 모임 페북 그룹에는 Oopy 라는 서비스를 아는 사람이 꽤나 많다. 아무래도 이런 종류의 커뮤니티들을 자주 확인하게 되는데, 심심치 않게 Oopy 가 언급되는 것을 보고 있으면 뿌듯하다. 조금씩 늘어나고 있는 고객 수를 보고 있으면, 역시나 뿌듯하다.

이 뿌듯함과 약간의 자아도취가 대부분의 고객이 우리를 모른다는 사실을 견디기 힘들게 한다. 서로 섞이기 힘든 종류의 감정들이기 때문이다. 뿌듯함과 똥줄탐을 같이 즐기기는 쉽지 않다. 뿌듯함에 빠져 고객이 우리를 모른다는 사실을 잊으려고 하면 서비스는 성장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쉼없이 불안에 빠져 있어서는, 온전한 정신으로 버티기 힘들다.

고객이 우리를 모른다는 당연한 사실처럼, 서비스를 만들어 팔면서 배우는 대부분의 것들은 당연한 것들이다. 당연한 것들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방법을 조금씩 배우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는 고객들이 있기는 하다

얼마 전 유료 고객이 천명을 넘었다. 그렇다는 얘기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Oopy 를 아는 고객들이 있기는 하다는 뜻이다. 이전 글(MVP 에서 배운 것들)에서 예고했던, 누가 Oopy 를 잘 쓰고 있는 가에 대한 내용이다.

최근 한달 트래픽을 기준으로 하면, Oopy 를 가장 잘 활용하고 있는 곳들은 다음과 같다.

카카오T, 클래스팅, COOV, 씨리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