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jpg

[조땅콩의 돈.썰.ME💸]

안녕하세요, 조땅콩입니다. 제가 올 초에 이사를 했어요. 그리고 얼마 전 좋아하는 언니를 초대해 늦은 집들이를 했는데요. 언니가 이사 선물로 20만 원이 든 현금 봉투를 주지 뭐예요.😨 그동안 받은 것도 많고 너무 큰 금액이라 부담스러운 마음에 손사래를 치며 극구 거절했는데요. 언니가 "사람들은 주는 것만 복 쌓는 일이라 생각하지만, 잘 받는 것도 복 쌓는 거야. 상대에게 베풀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거거든. 언니도 명리학에서 배운 거야"라는 말을 해줬답니다.

저는 그 이야기를 듣는 순간, 돈에 대한 빗장이 하나 더 열린 느낌이었는데요.(띠로리✨)

사실 돈을 주는 것과 받는 것 중에 어떤 것을 더 좋아하냐 물으면 누구나 '받는 것'이라고 대답할 거예요. 하지만 우리는 돈이 내게 오는 것에 꽤 많은 저항감을 가지고 살아요.

작은 물건을 사다 주고 상대가 돈을 내밀면 "됐어. 선물이라고 생각해"라며 무마시키고, 열심히 일하고 나서 결제가 늦어져도 빨리 처리해달라는 말을 하지 못하거나, 누군가 내 도움에 대해 사례를 하면 "뭘요. 괜찮아요" 하며 받지 않기도 하죠. 저는 예전에 무슨 정 없게 돈을 주냐며, 돈 주면 다신 안 볼 거라는 말을 한 적도 있어요.(그럼 뭘 주냐…😨)

물론 그 안에는 돈보다 큰, 마음을 먼저 보겠다는 의도가 있겠지만, 돈을 좋아하면 그 사람의 진심을 받지 않는 거라는 왜곡된 마음이 숨어있기도 해요. 그래서 저도 이번 배움을 깊이 새기고 언니가 준 돈을 신나게 받았답니다.💸 그 돈으로 엄마랑 맛있는 것도 먹고, 갖고 싶던 운동화도 샀고요. 언니에게 좋아하는 과일도 배송 보냈어요.(역시 돈 쓰는 게 최고야! 짜릿해! 늘 새로워!🤸‍♀️) 베풀 수 있는 기쁨. 그리고 감사히 받는 마음. 이 모두를 잘해야 돈이 저를 통해 더 많이 흐르게 되는가 봐요. 혹시 님도 저처럼 돈을 거절한 경험이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코넛에게 말해주시고 그 마음을 한번 잘 들여다보세요.

돈을 거절한 경험, 코넛에게 들려주기 (클릭)

그럼 이번주 코넛도 암호화폐로 부자될 생각에 두근대는 신나는 마음으로 시작해볼까요? 코린이와 코인만랩이 함께 보는 오독오독 고소한 코인 뉴스 - 코넛. 고고 가즈아! 🎉

작업.jpg

*빨간 글씨에는 모두 링크가 걸려 있답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가상자산→암호화폐로 통일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