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이가 선물해줬다. 배울 점이 많지만, 배우고 싶지 않기도 한 묘한 인물이다. 가슴이 뜨거워지면서도 머리는 차게 하고 싶은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