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과 개발이 아무리 뛰어나도, 사용자에게 서비스의 가치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다면 외면받기 십상입니다. 그래서 좋은 디자인을 통해 사용자에게 더 친숙하고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고, 서비스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개발자에 이은 '라민이가 말한다' 시리즈 2탄의 주인공은 바로 디자이너입니다! (짝짝짝)

사람인 '디자인실'은 사람인 플랫폼과 사이트 배너, 공식 콘텐츠 등 사람인 사용자가 경험하는 모든 접점의 디자인을 담당합니다. 축적된 사용자 행동 데이터와 피드백을 반영해 UX를 설계하고 창의적이고 아름다우면서도 사용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UI를 만들어내죠!

'라민이가 말한다' 두번째 프로젝트 '디자이너 in 사람인HR' 을 소개합니다!


"더 나은 결과를 위해 자유롭게 고민하고, 문제를 해결해 나갈 때 큰 성취감을 느껴요" 사용자 친화 UX디자인을 무기로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 팀으로 똘똘 뭉친 디자이너 라민이들의 이야기를 공개합니다!

디자인실-인원.png

디자이너 in 사람인HR


🎨디자인실 더 알아보기


개더타운 랜선회식 경험후기

사용자 조사를 통해 사람인 MY홈 개편하기

디자이너로서 성과를 증명할 수있는 검증 방법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