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일상에서 다양한 삶의 고민과 마주합니다. 열심히 일해도 방 하나 구하기 힘들고, 배달 음식을 시켜먹으며 기후위기를 걱정하고, 포털의 기사를 읽으며 내 정체성을 부정당하기도 하고. 쫓기듯 앞만 보고 달려온 우리 앞에 놓인 건 서로를 보듬지 못하는 무한 경쟁의 장입니다.

자낳괴가 될 순 없어

남을 밟고 높은 곳에 서지 않고도 안정적인 삶. 함께 살기 위해 옆을 돌아보며 살아도 뒤쳐지지 않는 곳. 우리가 바라는 일상은 가까이 있을지 모릅니다. 함께 바꿔갈 친구가 있다면, 내 손으로 그 일상을 일굴 수도 있을 거예요.

직접 말하고 행동해서 세상을 바꾸는 청년들이 모인 곳, 우리는 청년참여연대입니다.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27ac1b40-0ed6-4ebb-b8ac-f5b4e27c8cff/21367973183_d660c37024_c.jpg

숫자로 보는 청년참여연대

청년참여연대 창립 2015년 후원회원 250명 연간 프로그램 참여인원 100명 시민사회 최초 청년교육프로그램 오픈 2008년 청참을 통해 활동의 발을 내딛은 500명 청참이 폐지시킨 대학 입학금 연간 4,903억원


💪너, 내 동료가 돼라!

발로 뛰고, 직접 소리높여 외치고 싶은데 같이 해줄 친구가 없었나요? 청참에서 찾아보는 건 어때요? 청참 활동은 들쑥날쑥해 보이지만, 잘 들여다보면 주기적이에요. 연초, 연중, 연말 혹은 격월로 참가할 수 있는 프로그램/행사들이 있으니 기웃기웃 대환영👀

https://s3-us-west-2.amazonaws.com/secure.notion-static.com/81836132-98da-40d2-9673-2720c32338d4/KakaoTalk_20210625_141605361.jpg

청년공익활동가학교

매해 1월~2월 중 진행, 12월 신청

청참이 자랑하는 6주 간의 시민사회 맛보기 프로그램이에요! 인권・평화・환경・민주주의・노동・성평등 등을 주제로 시민교육에 참여하며, 스스로 주제를 정해 기획 후 실행하는 <직접행동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어요.

놀이모임, 공부모임, 운동모임 등 소모임

연중 진행, 행사가 있을 때 참가 가능

캠페인에 참가하거나 교육을 듣지 못하더라도 청참과 친구가 될 수 있어요. 길게는 두 달, 짧게는 한 달에 한 번씩 다양한 주제로 모이고 있거든요. 자전거를 타고 같이 놀러가기도 하고, 캠페인어벤져스가 담을 수 없는 주제로 이야기행사를 열거나 강연을 듣기도 했어요. 청참 오픈카톡방에 오거나, 청참의 회원이 되면 재미있는 행사나 모임이 있을 때마다 알려 드릴게요.

어떤 모임했는지 한 번 볼래요?

캠페인어벤져스

연중 진행, 상시참가 가능

5~6월, 주제에 대해 같이 공부하고 캠페인을 기획하고, 7~8월 기획한 캠페인을 즐겁게 집중 시행합니다! 이후 9~10월에는 후기 컨텐츠도 만들고, 같이 활동하는 청년들과 네트워크 파티도 열 예정이에요.

주제 하나, 청년주거 문제를 파헤친다, "원룸관리비"

주제 둘, 자유라는 이름 아래 혐오발언의 장이 되어버린 온라인 공론장 파헤치기, “온라인 혐오표현”

주제 셋, 쓰레기는 어디로 갈까? 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제로웨이스트"

어떤 활동했는지 볼래요?

작년 활동 한 번 볼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