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점으로 일하기, MBTI 활용하기

큐피스트는 모든 구성원들에게 ‘MBTI Form Q (성격유형)’, ‘Strengthfinder (강점 조사)’ 검사 및 비용을 지원하고 있어요. MBTI 결과는 평가나 검증을 위해 쓰이지 않아요. 상대의 성향을 폭넓게 이해하여 커뮤니케이션을 좀 더 잘 하기 위한 수단으로 참고되는 정도이고, Strengthfinder를 통해 자신이 발휘할 수 있는 상위 강점 5가지를 파악하여 팀과 개인의 업무의 효율을 높일 수 있을지를 고민하기 위해 활용되어요.

이렇게 모든 구성원은 서로의 강점과 성향을 알고, 이해하며 일하는 문화를 가지고 있어요. 🙂

각 자리마다 놓여있는 MBTI x 강점 이름표

각 자리마다 놓여있는 MBTI x 강점 이름표

MBTI는 어떻게 활용하고 있을까요?


큐피스트에서는 4가지 지표의 하위 척도를 파악하여 같은 성향에서도 개인차를 알 수 있는 검사유형인 ‘Form Q’ 를 진행하고 있어요. 기본적으로는 많은 분들이 아시듯 기본적으로 4가지 지표로 나뉘는데요.

자신의 심리적 에너지를 주로 어느 방향으로 쓰는가에 따라 외향(Extraversion)과 내향(Introversion)으로 구분하고, 사람이나 사물 을 인식할 때 어떤 방식으로 인식하는가에 따라 감각(Sensing)과 직관(iNtuition)으로 구분해요.

그리고 판단을 내릴 때 무엇을 근거로 판 단하느냐에 따라 사고(Thinking)과 감정(Feeling)으로 구분하며, 어떠한 생활양식을 더 좋아하느냐에 따라 판단(Judging)과 인식(Perceiving) 으로 구분하고 있답니다.

저, Thomas는 ESTJ인데요. 구체적으로 제 보고서를 들여다볼까요?

외향적인 “E” 성향이지만 하위척도를 좀 더 들여다보면, ‘능동성’, ‘활동성’은 높지만 ‘표현성’, ‘다양한 관계 구축’ 등은 낮은 걸 알 수 있어요.

출처 = MBTI 결과 보고서, 선호지표 ‘심리적 에너지 방향’의 하위 척도(Thomas)

출처 = MBTI 결과 보고서, 선호지표 ‘심리적 에너지 방향’의 하위 척도(Thomas)

그렇다면 “S” 의 하위 척도는 어떨까요?

아래 이미지에서 보이듯이 ‘현실성’, ‘경험성’ 등은 높지만 ‘전통성’은 오히려 반대인 ‘독창성’이 훨씬 높아요! 이렇게 같은 MBTI 타입이더라도 세부항목은 더 다양한 성향을 가질 수 있다는 걸 알 수 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