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온 세상이 정신없는 사이 입사한지 한 달이 되어버렸다.

green-g469a7af18_1280.jpg

https://notion-ga.ohwhos.now.sh/collect?tid=UA-160693515-1&host=codavincee&page=/8a8ca262941f4a69b042a7841387df2c

스타트업

찔끔찔끔이었지만 이 좁고, 치열하고, 다이나믹한 업계에 발담근지 이제 거의 5년이 다 되어간다. 처음에는 정말 열정 하나로, 그 다음에는 호기심으로 발을 담궜지만 지금은 그냥 여기가 익숙해서 있는 것 같다.

스타트업에도 별의별 사람들이 많이 있다지만, 그래도 내가 스타트업 씬에서 만난 사람들 대부분은 나를 성장할 수 있게하는 사람들이었다. 하나의 목표를 바라보며 함께 일을 할 때에도 그렇지 않은 지금도. 심심할 때 연락하고 무슨 일 있으면 서로 도움주고, 축하 할 일 있으면 축하하고 축하받는 언니, 오빠, 동생들로 남아있는 다양한 관계들. 그게 좋다.

데이터 분석가

작년 여름 데이터 분석가 양성과정에 뽑혔을 때만해도 이 맘때에는 한창 공부를 더 하고 있을 줄만 알았다. 졸업도 아직 남았었고 바로 취직이 되나 싶기도 하고, 그래서 선발과정에서 “이거 끝나면 내년 3월쯤에는 뭘 하고 있을 것 같으세요?”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 별 고민 없이 “SQL 복습하고 있겠죠?”라고 대답했었던 게 기억난다.

처음에 교육과정 불합격하고나서 그냥 이쪽으로는 시작도 못하는 건가 생각했었는데. 추가합격 연락받고 보란듯이 더 열심히 배우고 공부했다. 돌이켜보니 그게 나한테 도움이 많이 되었던 것 같다.

똑똑하고 야망차고 따뜻한 여성들과 함께 동고동락하며 공부했던 모든 과정이 눈 깜박할 새에 지나가버렸다. 말도 안되는 프로젝트들을 되게하면서 희열을 느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그 모든 것들을 마무리한 것이 벌써 삼개월 전이 되었다. 꾸준히 이력서를 넣어보다가 합격 통보를 받은 첫 직장에 입사 한지는 이제 한 달이 조금 넘었다.

코로나 때문에 재택근무를 하다가 오랜만에 출근한 사무실 책상 위에는 내 이름과 그 밑에 Data Analyst라고 적혀있는 명함이 놓여있었다. 별거 아닌데 그 몇 글자가 내 이름 밑에 박혀있는 게 참 신기하다.

신입, 한 달

한 달, 짧은 시간이라면 짧은 시간이지만 그 짧은 시간동안 너무 많이 배웠다. 통계학과도 아니고 컴공도 아니고 경제나 경영학과도 아닌 문창과를 나와서 매주 어떻게 해야 내 이야기가 잘 전달이 될까 이 단어는 다른 사람에게 어떻게 보일까 고심고심해서 고르던 내가 비지니스에 대해서 공부하고 데이터를 뜯어 보려니 하나부터 열까지 새로운 세상이다.

새로운 서비스가 런칭되는 시기에 들어와서 해당 서비스를 전담해서 분석해 볼 수 있도록 배정받은 건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서비스 하나가 런칭되는 과정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이것만큼 좋은 배움의 기회가 있을까? 매일매일 배울 것들이 넘쳐나서 버겁기도 하지만 아직까지는 딱 그만큼 즐겁다.

유저들이 새로 런칭하는 서비스를 어떻게 사용할지 하나하나 시나리오 해보기도 하고. 그들이 남길 데이터들을 생각해보기도 하고. 기존 유저들에게는 어떻게 접근을 해야 새로운 서비스에 자연스럽게 유입을 시킬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기존 유저들의 행동패턴 데이터를 확인해보기도 하고. 기획단에서 고민하고 있는 것들에 참고할 수 있는 데이터들을 뽑아보기도 하고. 한 달만에 해본 경험 치고는 꽤 진하고 가치있는 경험이었다.